1. 부동산·주식 침체기…'소박한 이자'로 돈복 불러요  한겨레
  2. 은행 정기예금 8년 만에 최대폭↑…10억 넘는 거액 계좌 '쑥'  한국경제
  3. "이자율 2%지만 주식보다 낫다"…정기예금 7년만에 최대 증가  아시아경제
  4.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금리상승 돼지해, 돈 불리기 전략 [펀드에서 예·적금 갈아탈까?] 은행 1년 정기예금 2% 초반 저축은행 조건 없이 2.9%까지 “아동수당 5% 적금” 파격 손짓도 3개월 단위 재예치 다소 이득 [대출금리 ‘변동 > 고정 금리역전’] 변동-고정 금리격차 점점 벌어져 국민 주담대 최고금리 4.7% 육박 금리 대세상승…고정금리로 받길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 상승…작년 11월, 3년 10개월 만에 최고 지난해 은행권 정기예

경기침체기 투자처 못찾고 안전자산 쏠림 현상 작년 10월 정기예금 규모, 전년 동기 대비 13.2% 늘어 7년만 최대폭 증가 지난해 11월 기준 정기예금 규모 702조6652억원 은행의 정기예금 규모 증가세가 7년 4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경기 침체기에 주식 같은 위험 자산보다 금리가 낮더라도 안전자산에 돈이 쏠리는 현상이 반영된 것이다. 1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말

군 당국이 한국 최초 스텔스기 배치를 앞두고 북한 반발 수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우리 공군이 작년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스텔스 전투기 F-35A 6대 중 2대가 오는 3월 말 한국에 도착한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 중 1호기가 작년 3월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