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더 로맨스' 유인영·김지석, 시청자 "잘 됐으면" 한목소리  한국경제
  2. “난 네가 날...” 방송 힘 빌려 진짜 속마음 털어놓은 14년 남사친  위키트리 WIKITREE
  3.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더 로맨스’ 김지석, 유인영과 강한나, 정제원이 첫회부터 뜨거운 작가 열정을 보이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지난 13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에서는 네 남녀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미술관에서 처음 만난 강한나와 정제원은 작가로서 시나리오를 집필하기 앞서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강한나는 엉뚱하면서도 남다른 친화력으로 분위기를 리드했고, 존댓말을 쓰며 어려워하던 정제원은 섬으로 떠나자는 강한나의 제안에 “머리를 비우자. (시나리오 안 나‘더 로맨스’ 김지석, 유인영과 강한나, 정제원이 첫회부터 뜨거운 작가 열정을 보이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지난 13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에서는 네 남녀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미술관에서 처음 만난 강한나와 정제원은 작가로서 시나리오를 집필하기 앞서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강한나는 엉뚱하면서도 남다른 친화력으로 분위기를 리드했고, 존댓말을 쓰며 어려워하던 정제원은 섬으로 떠나자는 강한나의 제안에 “머리를 비우자. (시나리오 안 나

더 로맨스 유인영·김지석 시청자 잘 됐으면 한목소리 | 한경닷컴

과거에 묻지 못했던 질문 용기낸 배우 김지석 과거에 묻지 못했던 질문 용기낸 배우 김지석 김지석-유인영 14년지기 절친 케미 보여줘

“난 네가 날...” 방송 힘 빌려 진짜 속마음 털어놓은 14년 남사친 |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