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치매 인구 줄이려면 '깜빡깜빡'할 때부터 치료해야  이데일리
  2. 치매 치료, 경도인지장애 때 시작해야 효과 커  코메디닷컴
  3.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65세 이상 인구의 10% 이상이 치매를 앓고 있다. 치매 인구가 느는 것을 막으려면 ‘경도인지단계’부터 빠른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경도인지장애가 있으면 정상인보다 10배가량 치매가 발생하기 쉽다. 경도인지장애는 정상 노화와 치매의 ‘중간 단계’로, 일상생활 능력은 보존되지만 기억력이 특히 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2016 치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65세 이상 인구의 22.6%가 경도인지장애를 앓고 있다. 건망증과 […]

치매 치료, 경도인지장애 때 시작해야 효과 커 - 코메디닷컴

65세 이상 인구의 10% 이상이 치매를 앓고 있다. 치매 인구가 느는 것을 막으려면 ‘경도인지단계’부터 빠른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경도인지장애가 있으면 정상인보다 10배가량 치매가 발생하기 쉽다. 경도인지장애는 정상 노화와 치매의 ‘중간 단계’로, 일상생활 능력은 보존되지만 기억력이 특히 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2016 치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65세 이상 인구의 22.6%가 경도인지장애를 앓고 있다. 건망증과 […]

치매 치료, 경도인지장애 때 시작해야 효과 커 - 코메디닷컴

2018년 추정 치매 환자 수는 약 75만 명이다. 65세 이상 노인 인2018년 추정 치매 환자 수는 약 75만 명이다. 65세 이상 노인 인

늘어나는 치매 인구, 막으려면 ‘깜빡깜빡’할 때부터 치료해야 - 미디어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