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혜리부터 정려원·손담비·돈스파이크까지…'n번방 사건'에 연예계도 뿔났다  부산일보
  2. "박사방 용의자 공개"...국민청원 200만 돌파, 역대 최다 / YTN  YTN NEWS
  3. “‘박사’ 포토라인 세워라” 청와대 청원 184만명 넘겨…‘이용자도 공개’ 121만명  동아일보
  4. “텔레그램 성착취 26만명 신상 공개하라”…여성들 분노 물결 - 중앙일보  중앙일보
  5. "분노 넘어 공포" 혜리·백예린·하연수 '박사방 사건' 신상공개 해달라(종합)  뉴스1
  6.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400 Bad Request

텔레그램 탈퇴 확인 코드 관련 기사 올라와 텔레그램 탈퇴 확인 코드 관련 기사 올라와 네티즌들 거센 비난의 목소리 높여

“미쳤나?...” 텔레그램 탈퇴 방법 기사로 낸 신문 | 위키트리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입장]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습니다. 먼저 이 천인공노할 범죄가 대규모로 자행된 데 대해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낍니다. 전문 보기: https://t.co/jPce1EWRPk”

심상정 on Twitter: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입장]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습니다. 먼저 이 천인공노할 범죄가 대규모로 자행된 데 대해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낍니다. 전문 보기: https://t.co/jPce1EWRPk"

“지난 4년간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의 제작‧배포 범죄’ 기소율은 13.9%이고 그나마도 80명만 징역·금고형을 받았습니다.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 관련 처벌규정 강화 등 입법이 시급합니다. 특히 '박사’라는 조모씨의 신상을 즉각 공개해야 합니다!”

박홍근(국회의원/서울중랑을) on Twitter: "지난 4년간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의 제작‧배포 범죄’ 기소율은 13.9%이고 그나마도 80명만 징역·금고형을 받았습니다.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 관련 처벌규정 강화 등 입법이 시급합니다. 특히 '박사’라는 조모씨의 신상을 즉각 공개해야 합니다!"

“지난 1월 23일 N번방 관련 기사 텔레그램 성착취 ‘N번방’ 사건에 안철수가 밝힌 2가지 해법 https://t.co/ZQWa1qrEhB”

안철수 on Twitter: "지난 1월 23일 N번방 관련 기사 텔레그램 성착취 ‘N번방’ 사건에 안철수가 밝힌 2가지 해법 https://t.co/ZQWa1qrEhB"

“<성명> 우리는 20대 국회의원의 자격으로, ‘여성’으로서, 무엇보다 인간으로서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사건’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합니다. ‘N번방 사건 재발 금지 3법’의 발의 선언과 디지털 성범죄 관련법 개정, 재발방지대책 제정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는 우리의 의지를 엄숙히 천명합니다.”

남인순과 더불어민주당 on Twitter: "<성명> 우리는 20대 국회의원의 자격으로, ‘여성’으로서, 무엇보다 인간으로서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사건’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합니다. ‘N번방 사건 재발 금지 3법’의 발의 선언과 디지털 성범죄 관련법 개정, 재발방지대책 제정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는 우리의 의지를 엄숙히 천명합니다.… https://t.co/6YQOqhVKQr"

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법알못]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가입자 26만명 어떤 처벌 받을까,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 공개하라" 국민청원 217만 동의 얻어 역대 최다 기록 "가입자 전원 공개하라" 청원에도 149만 동의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신상공개 24일 결론[법알못]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가입자 26만명 어떤 처벌 받을까,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 공개하라" 국민청원 217만 동의 얻어 역대 최다 기록 "가입자 전원 공개하라" 청원에도 149만 동의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신상공개 24일 결론

법알못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가입자 26만명 어떤 처벌 받을까 | 한경닷컴

미래통합당은 23일 “추미애 장관과 법무부 당국은 ‘조국발(發) n번방 선물’이나 진배없는 포토라인 공개금지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며..미래통합당은 23일 “추미애 장관과 법무부 당국은 ‘조국발(發) n번방 선물’이나 진배없는 포토라인 공개금지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며..

통합당 "조국은 n번방 범죄자들 영웅" - 조선닷컴 - 정치

아동 성 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 방에서 공유한 이른바 ‘n번방’ 운영자뿐만 아니라 이용자 전원의 신상을 공개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게시 이틀 만에 100만 명을 넘어섰다. …아동 성 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 방에서 공유한 이른바 ‘n번방’ 운영자뿐만 아니라 이용자 전원의 신상을 공개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게시 이틀 만에 100만 명을 넘어섰다. …

“‘박사’ 포토라인 세워라” 청와대 청원 184만명 넘겨…‘이용자도 공개’ 121만명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미성년 성착취' 텔레그램 박사 이르면 내일 신상공개 가능성

이날 안 대표는 "불법 촬영물의 제작·유포자의 강력 처벌은 물론 소비자까지 벌금형으로 처벌하겠다"며 "아동청소년 성범죄 근절을 위한 함정수사·유도수사도 가능한 '한국형 스위티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법 개정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경미 의원은 "성적 촬영물을 이용해 협박하는 행위를 가중처벌하게 할 것 - 조국,안철수,민주당,n번방,텔레그램,미래통합당,국민의당,n번방사건,국민청원,청와대청원,백혜련,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성폭력특례법,불법촬영,디지털성폭력,포토라인,추미애,이준석이날 안 대표는 "불법 촬영물의 제작·유포자의 강력 처벌은 물론 소비자까지 벌금형으로 처벌하겠다"며 "아동청소년 성범죄 근절을 위한 함정수사·유도수사도 가능한 '한국형 스위티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법 개정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경미 의원은 "성적 촬영물을 이용해 협박하는 행위를 가중처벌하게 할 것

정원석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이 23일 오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이날 정 대변인은 "N번방 용의자들의 신상공개와 포토라인 세우기는 힘들것으로 전망된다"며 "인권보호수사규칙을 통해 자신의 위선을 은폐하기 위해 정의를 남용한 포토라인 공개금지 수혜자 제1호 조국 전 장관 때문"이라고 말했다.N번방 사건은 일부 남성 가해자들이 미성년자 등 여성을 협...

[포토] 정원석 "N번방 용의자 '포토라인 공개' 힘들듯…조국 전 장관 때문" | Save Internet 뉴데일리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텔레그램 ‘엔(n)번방 사건’에 대해, 디지털 성범죄 처벌 3법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사회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텔레그램 ‘엔(n)번방 사건’에 대해, 디지털 성범죄 처벌 3법 ...

박광온 “텔레그램 n번방 해결책 필요…디지털 성범죄 처벌 3법 도입” : 정치일반 : 정치 : 뉴스 : 한겨레

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박사방’ 용의자 신상공개 청원 200만 명 돌파 / 경찰, 조 씨 신상공개 내일(24일) 결정 / 경찰, 수만 명 추정 유료회원 수사 확대 방침[앵커]성 착취 영상물을 찍어 유포한 이른바 '박사방' 운영...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정려원, '박사방 사건' 강력처벌 촉구 "입장한 너희 모두 살인자"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텔레그램을 통해 성 착취 영상을 유포한 ‘N번방 사건’과 관련, 대중이 공분을 표하고 있는 가운데 스타들도 움직였다. 최근 텔레그램 ‘N번방’을 통해 미성년자 등 여성을 협박하고, 성 착취 영상을 제작 및 공유한 사건이 알려지며 사회에 충격을 전했다. 특히 해당 방에 참여한 이의 숫자가 26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분노를 더하고 있다. ‘N번방’은 ‘갓갓’이라는 닉네임의 운영자가 초기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사’라는 닉네임의 이도 등장해 성 착취 영상을 유포하고 이를 대가로 금전적 수익을 얻게 됐다. 이에 경찰은 최근 ‘박사’ 20대 남성 조모 씨를 포함한 관련자 15명을 검거했다. 확인된 ‘박사’의 방 피해자만 74명이다. ‘갓갓’ 등 초기 운영진은 현재까지 붙잡히지 않았다. 이에 대중 사이에서는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하고, 이들을 포토라인에 세워야 한다며 ‘N번방’ 가입자 전원 신상 공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도 등장했다. 현재 관련된 국민 청원은 각각 100만 명 이상의 인원이 참여했다. 여기에 스타들도 함께 가해자에 대한 강력 처벌을 촉구하며 나섰다. 걸스데이 멤버 겸 배우 혜리는 22일 자신의 SNS에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분노를 넘어 공포스럽다. 부디 강력한 처벌이 이루어지기를”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같은 그룹 멤버 소진도 SNS를 통해 “어떻게 세상이 이 꼴일 수 있냐”고 말했다. 배우 손수현도 지난 20일 SNS에 “이런 비윤리적인 행위의 결말이 징역 몇 년 이딴 식이면 진짜 다 뒤집어 엎어버릴 것이다. 신상 공개하고 포토라인 세워라”면서 “참여자를 모두 잡아내고 사회에 발 디딜 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 진짜 심한 말 나온다”는 글을 게재했다. 하연수도 “엄중한 처벌과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면서 관련된 기사를 캡처해 게재했다. 이들과 함께 문가영, 이영진, 봉태규, 가수 백예린, 채리나, EXID LE, 조권, 10cm 권정열 등 많은 스타들이 자신의 SNS를 통해 ‘N번방’ 피의자들의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 글을 게재하며 함께 나섰다. true@sportsseoul.com사진 | 최승섭·김도훈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텔레그램을 통해 성 착취 영상을 유포한 ‘N번방 사건’과 관련, 대중이 공분을 표하고 있는 가운데 스타들도 움직였다. 최근 텔레그램 ‘N번방’을 통해 미성년자 등 여성을 협박하고, 성 착취 영상을 제작 및 공유한 사건이 알려지며 사회에 충격을 전했다. 특히 해당 방에 참여한 이의 숫자가 26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분노를 더하고 있다. ‘N번방’은 ‘갓갓’이라는 닉네임의 운영자가 초기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사’라는 닉네임의 이도 등장해 성 착취 영상을 유포하고 이를 대가로 금전적 수익을 얻게 됐다. 이에 경찰은 최근 ‘박사’ 20대 남성 조모 씨를 포함한 관련자 15명을 검거했다. 확인된 ‘박사’의 방 피해자만 74명이다. ‘갓갓’ 등 초기 운영진은 현재까지 붙잡히지 않았다. 이에 대중 사이에서는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하고, 이들을 포토라인에 세워야 한다며 ‘N번방’ 가입자 전원 신상 공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도 등장했다. 현재 관련된 국민 청원은 각각 100만 명 이상의 인원이 참여했다. 여기에 스타들도 함께 가해자에 대한 강력 처벌을 촉구하며 나섰다. 걸스데이 멤버 겸 배우 혜리는 22일 자신의 SNS에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분노를 넘어 공포스럽다. 부디 강력한 처벌이 이루어지기를”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같은 그룹 멤버 소진도 SNS를 통해 “어떻게 세상이 이 꼴일 수 있냐”고 말했다. 배우 손수현도 지난 20일 SNS에 “이런 비윤리적인 행위의 결말이 징역 몇 년 이딴 식이면 진짜 다 뒤집어 엎어버릴 것이다. 신상 공개하고 포토라인 세워라”면서 “참여자를 모두 잡아내고 사회에 발 디딜 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 진짜 심한 말 나온다”는 글을 게재했다. 하연수도 “엄중한 처벌과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면서 관련된 기사를 캡처해 게재했다. 이들과 함께 문가영, 이영진, 봉태규, 가수 백예린, 채리나, EXID LE, 조권, 10cm 권정열 등 많은 스타들이 자신의 SNS를 통해 ‘N번방’ 피의자들의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 글을 게재하며 함께 나섰다. true@sportsseoul.com사진 | 최승섭·김도훈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분노 넘어 공포, 강력 처벌 이뤄지길"…'N번방 사건' 스타들도 나섰다[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