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속보] 주한미군, 4월 23일까지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한국일보
  2. 주한미군보건 비상사태, 평택 2명 사망 탓?  조선일보
  3. 연이은 평택 미군기지 장병 사망 뒤···주한미군 비상사태 선포 - 중앙일보  중앙일보 모바일
  4.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주한미군사령부는 25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전세계 경고 수준을 ‘..주한미군사령부는 25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전세계 경고 수준을 ‘..

[속보] 주한미군, 4월 23일까지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그는 "준수사항을 이행하고 군대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권한을 행사하는 차원에서 한국에 있는 모든 미군 사령부와 군사시설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며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우리의 시설과 군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통해 큰 진전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는 안일함 - 주한미군,비상사태,미연합사령관이자 주한미군사령관,공중보건 비상사태,주한미군 주변주한미군 사령관이 기간을 연장하거나 단축하지 않는 한 내달 23일까지 유지된다.

연이은 평택 미군기지 장병 사망 뒤···주한미군 비상사태 선포 -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