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61㎞ 강속구·13K, 타자로 3출루…오타니가 다했다  파이낸셜뉴스
  2. 102년 만에 나온 야구천재 오타니, 100홈런-300K 달성  게임동아
  3. '13K' 신기록 오타니, 캔자스시티전 8이닝 무실점…시즌 6승  한국경제
  4.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기사내용 요약 오타니, 23일 캔자스시티전 투수로 8이닝 무실점 쾌투…타자로 1안타 2볼넷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또 한번 만화 같은 활약을 펼쳤다. 오타니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기사내용 요약 오타니, 23일 캔자스시티전 투수로 8이닝 무실점 쾌투…타자로 1안타 2볼넷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또 한번 만화 같은 활약을 펼쳤다. 오타니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

161㎞ 강속구·13K, 타자로 3출루…오타니가 다했다 - 파이낸셜뉴스

KBS NEWS

“100년 후의 사람들은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사진)가 실존 인물이었다고 믿지 못할 것이다.” 미국 일간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오타니가 메이저리그(MLB…“100년 후의 사람들은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사진)가 실존 인물이었다고 믿지 못할 것이다.” 미국 일간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오타니가 메이저리그(MLB…

102년 만에 나온 야구천재 오타니, 100홈런-300K 달성

이틀 연속 만화같은 활약을 펼친 야구 천재 이야기로 톱플레이 출발합니다. 어제 석점포 두 방을 포함해 한 경기 개인 최다인 8타점을 쓸어담은 오타니. 오... 이틀 연속 만화같은 활약을 펼친 야구 천재 이야기로 톱플레이 출발합니다. 어제 석점포 두 방을 포함해 한 경기 개인 최다인 8타점을 쓸어담은 오타니. 오...

[톱플레이] 어제는 8타점 오늘은 13K‥'만화야 야구야?'

[앵커]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일본인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가 괴력을 뽐냈습니다.어제 8타점 활약에 이어 오늘은 탈삼진 13개, 개인 최고기록으로 승리투수가 됐습니...[앵커]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일본인 메이저리거 오타니 ...

[스포츠]'투타겸업 '오타니, 8타점 다음날 13K '괴력' | YTN

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어제는 8타점, 오늘은 13K오타니, 8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6승 캔자스시티전서 개인 최다 탈삼진ERA 2.90 타석에서도 3타수 1안타 2볼넷타율 0.261 전날 8타점의 맹위를 떨쳤던 오타니 쇼헤이가 이번엔 마운드에서 13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며 이도류 괴력을 제어제는 8타점, 오늘은 13K오타니, 8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6승 캔자스시티전서 개인 최다 탈삼진ERA 2.90 타석에서도 3타수 1안타 2볼넷타율 0.261

어제는 8타점, 오늘은 13K…오타니, 8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6승 - 조선비즈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이틀 연속 '괴물' 같은 활약을 했다. 어제는 불방망이를 휘두르더니 오늘은 불꽃피칭을 했다.오타니는 23일(이하 한국시[미디어펜=석명 기자]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이틀 연속 '괴물' 같은 활약을 했다. 어제는 불방망이를 휘두르더니 오늘은 불꽃피칭을 했다.오타니는 23일(이하 한국시

오타니 괴력…어제는 '2홈런 8타점' 불방망이, 오늘은 '13K 무실점' 불꽃투

www.yna.co.kr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MVP 오타니 쇼헤이가 다시 한 번 ‘쇼타임’을 펼쳐 보이고 있다.오타니는 23일(한국시각)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와의 홈경기서 선발 투수 및 2번 타자로 출전했다.오타니는 마운드에서 홀로 8이닝을 책임졌고 2피안타 1볼넷만 내주는 등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무엇보다 오타니는 이날 경기서 무려 13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며 자신의 메이저리그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을 새롭게 썼다.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 4월 휴스턴전 6이닝 12탈삼진이었다.8회까지 108개의 공을 던지며 캔자스시티 타선을 막아낸 오타니는 시즌 평균자책점을 종전 3.28에서 2.94로 크게 낮췄다.오타니는 전날에도 타석에서 괴력을 선보인 바 있다.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던 오타니는 3점 홈런을 2개나 때려내는 등 무려 8타점을 쓸어 담으면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자신에게 집중시켰다.지난 시즌 투수와 타자를 병행했던 오타니는 마운드에서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고 타석에서는 158경기에 나와 타율 0.257 46홈런 100타점의 경이적인 성적표를 받았다.한 가지만 잘하기도 쉽지 않은 메이저리그서 투타 모두에서 의미 있는 기록을 남긴 것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베이브 루스의 재림’이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곧바로 슈퍼스타 반열에 오르며 아메리칸리그 MVP까지 오르는데 성공했다.올 시즌도 ‘이도류’를 택한 오타니는 서서히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중이다.타석에서 타율 0.260 15홈런 45타점을 기록하는 중이며 투수로는 12경기에 선발 등판해 6승 4패 평균자책점 2.90을 올리고 있다.특히 오타니는 지난해 선발 등판 횟수가 23경기에 불과했고 그 결과 시즌 10승을 올리는데 실패해 천추의 한으로 남고 있다.겨우내 체력 훈련에 몰두했고 올 시즌은 벌써 12경기에 등판, 두 자릿수 승수는 물론 규정 이닝(162이닝) 돌파를 목표로 삼고 있다.

이틀 연속 쇼타임, ML는 다시 한 번 ‘오타니!’

sports.hankooki.com

미국 프로야구 LA에인절스의 일본인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가 한 경기에 무려 8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치고도 팀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오타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점 홈런 2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8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습니다.미국 프로야구 LA에인절스의 일본인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가 한 경기에 무려 8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치고도 팀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오타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점 홈런 2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8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습니다.

MLB 오타니, 3점포 2개 포함 8타점…팀은 패배 | SBS 뉴스

오타니 '13K' 신기록...8이닝 무실점으로 6승 달성 - 일간스포츠

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OSEN=이후광 기자]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의 3출루가 패배에 빛을 보지 못했다.오타니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OSEN=이후광 기자]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의 3출루가 패배에 빛을 보지 못했다.오타니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

오타니 3출루했지만...LAA, 꼴찌 KC에 2-6 덜미 '3연승 끝' [LAA 리뷰]

“노히터 도전 허락해준 로버츠 만세!”...'대기록 킬러' 감독이 달라졌네

어제는 8타점, 오늘은 13K...오타니 또 `만화야구` - 매일경제, 작성자-김재호, 섹션-sports, 요약-`베이브 루스의 재림`을 넘어서 `MLB 역사상 최고의 투타 겸업 선수`를 향해 가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또 한 번 `만화야구`를 보여줬다.오타니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즈와`베이브 루스의 재림`을 넘어서 `MLB 역사상 최고의 투타 겸업 선수`를 향해 가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또 한 번 `만화야구`를 보여줬다.오타니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즈와

m.mk.co.kr

m.mksports.co.kr

m.sportalkorea.com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KBO 역수출 투수 크리스 플렉센(시애틀 매리너스)에게 꽁꽁 묶였다.플렉센은 2020년 KBO리그에서 1년을 뛰었다. 두산에서의 활약을발판 삼아 시애틀과 2년 보장 475만 달러에 계약하..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KBO 역수출 투수 크리스 플렉센(시애틀 매리너스)에게 꽁꽁 묶였다.플렉센은 2020년 KBO리그에서 1년을 뛰었다. 두산에서의 활약을발판 삼아 시애틀과 2년 보장 475만 달러에 계약하..

오타니, KBO 역수출 투수에 꽁꽁 묶였다...5타수 무안타 침묵 [LAA DH1 리뷰]

투타를 겸업하는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이번에는 팀을 노히트 노런(노히터) 수모에서 건져냈다.오타니는 15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3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다저스 왼손 투수 타일러 앤더슨의 노히트 노런 도전을 망쳤다.앤더슨은 9회 첫 타자 마이크 트라우트를 삼진으로 돌려세울 때까지 단 1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고 볼넷 2개만 내주며 노히트 노런 달성에 아웃카운트 2개를 남겼다.그러나 오타니를 넘지 못하고 대기록을 아쉽게 놓쳤다.1, 4회 연타석 삼진, 7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오타니는 9회 1사 주자 없는 마지막 타석에서 앤더슨의 초구 컷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선상으로 빠르게 날아가는 타구를 날렸다.다저스 우익수 무키 베츠가 직선타로 걷어내려고 몸을 던졌지만, 낙구 지점에 크게 못 미쳤다.오타니는 그사이 여유 있게 3루에 안착했다. 삼진 8개를 뽑아내며 무안타로 호투하던 앤더슨은 김이 확 샜다는 표정을 지었다.다저스가 앤더슨을 마무리 크레이그 킴브럴로 즉각 교체한 뒤 에인절스는 점수도 뽑았다. 맷 더피가 초구를 받아쳐 깨끗한 중전 안타로 오타니를 홈에 불러들였다.킴브럴은 후속 두 타자를 삼진으로 잡고 경기를 끝냈다. 다저스가 4-1로 이겼고, 시즌 8승 무패를 구가한 앤더슨의 최종 성적은 8⅓이닝, 1피안타 1실점이었다.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인터넷판 기사에서 앤더슨이 2017년 8월 24일 리치 힐 다음으로 다저스 투수로는 4년 만에 9회 이후 노히트 노런 위업을 놓쳤다고 전했다. 힐은 당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연장 10회에 안타를 맞았다.올해 MLB에서 노히트 경기는 두 번 나왔다. 뉴욕 메츠 투수들이 4월 3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상대로 노히트를 합작했고, 에인절스의 좌완 리드 데트머스가 5월 11일 탬파베이 레이스를 제물로 홀로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다.오타니는 이달 10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선 투수로 7이닝 동안 탈삼진 6개를 곁들이며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고, 타자로는 역전 투런포를 날려 팀을 14연패 늪에서 구해냈다.투타를 겸업하는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이번에는 팀을 노히트 노런(노히터) 수모에서 건져냈다.오타니는 15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방문 경기에 3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다저스 왼손 투수 타일러 앤더슨의 노히트 노런 도전을 망쳤다.앤더슨은 9회 첫 타자 마이크 트라우트를 삼진으로 돌려세울 때까지 단 1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고 볼넷 2개만 내주며 노히트 노런 달성에 아웃카운트 2개를 남겼다.그러나 오타니를 넘지 못하고 대기록을 아쉽게 놓쳤다.1, 4회 연타석 삼진, 7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오타니는 9회 1사 주자 없는 마지막 타석에서 앤더슨의 초구 컷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선상으로 빠르게 날아가는 타구를 날렸다.다저스 우익수 무키 베츠가 직선타로 걷어내려고 몸을 던졌지만, 낙구 지점에 크게 못 미쳤다.오타니는 그사이 여유 있게 3루에 안착했다. 삼진 8개를 뽑아내며 무안타로 호투하던 앤더슨은 김이 확 샜다는 표정을 지었다.다저스가 앤더슨을 마무리 크레이그 킴브럴로 즉각 교체한 뒤 에인절스는 점수도 뽑았다. 맷 더피가 초구를 받아쳐 깨끗한 중전 안타로 오타니를 홈에 불러들였다.킴브럴은 후속 두 타자를 삼진으로 잡고 경기를 끝냈다. 다저스가 4-1로 이겼고, 시즌 8승 무패를 구가한 앤더슨의 최종 성적은 8⅓이닝, 1피안타 1실점이었다.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인터넷판 기사에서 앤더슨이 2017년 8월 24일 리치 힐 다음으로 다저스 투수로는 4년 만에 9회 이후 노히트 노런 위업을 놓쳤다고 전했다. 힐은 당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연장 10회에 안타를 맞았다.올해 MLB에서 노히트 경기는 두 번 나왔다. 뉴욕 메츠 투수들이 4월 3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상대로 노히트를 합작했고, 에인절스의 좌완 리드 데트머스가 5월 11일 탬파베이 레이스를 제물로 홀로 노히트 노런을 달성했다.오타니는 이달 10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선 투수로 7이닝 동안 탈삼진 6개를 곁들이며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고, 타자로는 역전 투런포를 날려 팀을 14연패 늪에서 구해냈다.

www.koreatimes.com

마이데일리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오타니, 시즌 두 번째 결장 "슈퍼맨에게도 휴식이 필요해"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투수로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타석에서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며 팀을 3연패 수렁에서 건져냈다. 오타니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투수로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타석에서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며 팀을 3연패 수렁에서 건져냈다. 오타니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

오타니, 6이닝 무실점·4타수 2안타 '투타 맹활약'…시즌 5승째

www.stnsports.co.kr

The k-wave as a cultural phenomenon is a channel through which Korea and the world communicate.The k-wave as a cultural phenomenon is a channel through which Korea and the world communicate.

K-ODYSS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