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엡스타인 저승길 쫓아간 FBI "성범죄 수사 아직 안끝났다" - 중앙일보  중앙일보
  2. '엡스타인 자살' 때 감시 구멍…검찰, 거액 흐름 주목  한겨레
  3.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10대 소녀 수십명을 성폭행하거나 성매매한 미국 금융계의 거물 제프리 엡스타인이 교도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지만, 그의 범행을 돕거나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공범'들에 대한 수사가 계속될 것이라고 미국 연방 검찰이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맨해튼 연방 검찰의 성명을 인용해 "엡스타인의 - 미국,성폭행,아동성범죄자,트럼프 대통령,제프리 엡스타인,엡스타인,맥스웰,빌클린턴그의 범행을 돕거나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공범'들에 대한 수사다.

“Welcoming @dylanmatt back to @SXMPOTUS to discuss his latest: The conspiracy theories about the Clintons and Jeffrey Epstein’s death, explained https://t.co/O3b38oBlmc via @voxdotcom”

Michael Smerconish on Twitter: "Welcoming @dylanmatt back to @SXMPOTUS to discuss his latest: The conspiracy theories about the Clintons and Jeffrey Epstein’s death, explained https://t.co/O3b38oBlmc via @voxdotcom"

“The adults have all left the room. No one has the higher ground right now- it’s all a race to the bottom: Trump Aide Marc Lotter Defends Blaming Epstein on Clintons https://t.co/Lmqv1jiyG8”

Joe Concha on Twitter: "The adults have all left the room. No one has the higher ground right now- it’s all a race to the bottom: Trump Aide Marc Lotter Defends Blaming Epstein on Clintons https://t.co/Lmqv1jiyG8"

“.@PhilipRucker says, "(POTUS) doesn’t seem to have a filter in whether he tweets facts/theories. He seems to be drawing attention to the Clintons, as Trump himself has also been linked to Epstein. It’s a pretty extraordinary move for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AMRStaff”

Andrea Mitchell on Twitter: ".@PhilipRucker says, "(POTUS) doesn’t seem to have a filter in whether he tweets facts/theories. He seems to be drawing attention to the Clintons, as Trump himself has also been linked to Epstein. It’s a pretty extraordinary move for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AMRStaff"

“Epstein had TWENTY different numbers for Bill Clinton - how does anyone even manage to have that many?”

Camilla Long on Twitter: "Epstein had TWENTY different numbers for Bill Clinton - how does anyone even manage to have that many?… "

미성년자 수십명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지난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수감돼 있던 뉴욕 맨해턴 메트로폴리탄 교도소의 독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이에 따라 교정 당국의 관리 부실에 대한 비판과 함께 사법 절차를 통해 죗값을 더는 물을 수 없게 된 피해자들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특히 불과 2주 전쯤만 해도 엡스타인은 자살 감시 대상 명단에 올라 교정 당국의 철저한 관리를 받았던 만큼, 그의 죽음에 외부 개입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음모론까지 나온다. 타살 혐의점은 없지만, 자살 감시 대상에서 섣불리 해제된 이유가 석연치 않다는 얘기다. 심지어 과거 엡스타인과 개인적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의 이름까지 배후로 거론되고 있다.엡스타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피해 여성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어렵사리 심판대에 세운 그에게 더 이상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피해자 중 한 명인 얼리샤 아든은 뉴욕타임스에 “엡스타인은 그를 고소한 피해자들, 정의를 마주하기에는 너무나 겁쟁이이기 때문에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엡스타인은 지난 2002~2005년 미성년자 20여 명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달 6일 체포돼 기소됐다. 성매매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최장 징역 45년을 선고받을 상황이었다. 앞서 그는 11년 전인 2008년에도 수사선상에 올랐으나 검사와의 감형 협상으로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 불기소 처분’을 받아 징역 13개월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을 받았던 터라,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된 법의 심판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교도소 당국은 관리 부실의 책임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이미 지난달 23일에도 자살 시도를 한 엡스타인은 이후 감시 대상에 지정돼 매일 정신감정을 받는 등 당국의 집중 관리를 받았다. 그런데 불과 6일 만인 29일 여기에서 해제됐고, 그로부터 12일 후 이번 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미 언론들은 당국에 엡스타인이 더 이상 ‘자살 위험’을 갖고 있지 않다고 판단한 이유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때문에 일각에서는 ‘엡스타인 사망 배후설’도 제기되고 있다. 형사전문 변호사인 페이지 페이트는 CNN 기고문에서 “엡스타인 사건에 연관된 강력하고 높은 인지도의 인물들을 생각해 보면 이 모든 게 실수일까, 아니면 보다 극악한 뭔가가 있는 것인가”라며 의혹을 던졌다. 다만 그는 “변호사 일을 하면서 종종 교정 당국의 무능함에 좌절했다”면서 “거대한 음모가 아니라 부주의의 결과였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본다”는 단서를 달기는 했다.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까지 나서서 음모론에 가담하면서 파장은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엡스타인의 사망에 클린턴 전 대통령 부부가 연루됐다고 주장하는 글을 리트윗해 논란을 부추겼다. 해당 글은 한 보수 성향 코미디언이 올린 것으로 “엡스타인은 빌 클린턴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었고, 이제 엡스타인은 죽었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에 앞서 ‘#트럼프 바디카운트’라는 해시태그가 온라인상에서 퍼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엡스타인의 죽음에 관여했다는 식의 음모론이 확산되자 거꾸로 클린턴 측에 화살을 돌린 것이다. ‘바디카운트’는 적의 전사자 수를 의미하는 단어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법무부가 ‘명백한 자살’이라고 발표했는데도, 본인의 정부 성명을 무시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엡스타인의 죽음으로 그에 대한 법적 심판은 이제 불가능해졌지만, 피해 여성 변호인인 리사 블룸은 WP에 “피해자들은 완전하고 공정한 보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엡스타인의 모든 재산에 대한 동결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 연방검찰도 그가 연루된 미성년자 성범죄의 공모자들과 공범에 대한 수사를 계속 이어 갈 방침이라고 밝힌 상황이다.미성년자 수십명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66)이 지난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수감돼 있던 뉴욕 맨해턴 메트로폴리탄 교도소의 독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이에 따라 교정 당국의 관리 부실에 대한 비판과 함께 사법 절차를 통해 죗값을 더는 물을 수 없게 된 피해자들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특히 불과 2주 전쯤만 해도 엡스타인은 자살 감시 대상 명단에 올라 교정 당국의 철저한 관리를 받았던 만큼, 그의 죽음에 외부 개입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음모론까지 나온다. 타살 혐의점은 없지만, 자살 감시 대상에서 섣불리 해제된 이유가 석연치 않다는 얘기다. 심지어 과거 엡스타인과 개인적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의 이름까지 배후로 거론되고 있다.엡스타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피해 여성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어렵사리 심판대에 세운 그에게 더 이상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피해자 중 한 명인 얼리샤 아든은 뉴욕타임스에 “엡스타인은 그를 고소한 피해자들, 정의를 마주하기에는 너무나 겁쟁이이기 때문에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엡스타인은 지난 2002~2005년 미성년자 20여 명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달 6일 체포돼 기소됐다. 성매매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최장 징역 45년을 선고받을 상황이었다. 앞서 그는 11년 전인 2008년에도 수사선상에 올랐으나 검사와의 감형 협상으로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 불기소 처분’을 받아 징역 13개월이라는 솜방망이 처벌을 받았던 터라,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된 법의 심판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교도소 당국은 관리 부실의 책임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이미 지난달 23일에도 자살 시도를 한 엡스타인은 이후 감시 대상에 지정돼 매일 정신감정을 받는 등 당국의 집중 관리를 받았다. 그런데 불과 6일 만인 29일 여기에서 해제됐고, 그로부터 12일 후 이번 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미 언론들은 당국에 엡스타인이 더 이상 ‘자살 위험’을 갖고 있지 않다고 판단한 이유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때문에 일각에서는 ‘엡스타인 사망 배후설’도 제기되고 있다. 형사전문 변호사인 페이지 페이트는 CNN 기고문에서 “엡스타인 사건에 연관된 강력하고 높은 인지도의 인물들을 생각해 보면 이 모든 게 실수일까, 아니면 보다 극악한 뭔가가 있는 것인가”라며 의혹을 던졌다. 다만 그는 “변호사 일을 하면서 종종 교정 당국의 무능함에 좌절했다”면서 “거대한 음모가 아니라 부주의의 결과였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본다”는 단서를 달기는 했다.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까지 나서서 음모론에 가담하면서 파장은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엡스타인의 사망에 클린턴 전 대통령 부부가 연루됐다고 주장하는 글을 리트윗해 논란을 부추겼다. 해당 글은 한 보수 성향 코미디언이 올린 것으로 “엡스타인은 빌 클린턴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었고, 이제 엡스타인은 죽었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에 앞서 ‘#트럼프 바디카운트’라는 해시태그가 온라인상에서 퍼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엡스타인의 죽음에 관여했다는 식의 음모론이 확산되자 거꾸로 클린턴 측에 화살을 돌린 것이다. ‘바디카운트’는 적의 전사자 수를 의미하는 단어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법무부가 ‘명백한 자살’이라고 발표했는데도, 본인의 정부 성명을 무시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엡스타인의 죽음으로 그에 대한 법적 심판은 이제 불가능해졌지만, 피해 여성 변호인인 리사 블룸은 WP에 “피해자들은 완전하고 공정한 보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엡스타인의 모든 재산에 대한 동결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 연방검찰도 그가 연루된 미성년자 성범죄의 공모자들과 공범에 대한 수사를 계속 이어 갈 방침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404 Page Not Found

2002~05년 미성년자 다수 성범죄 억만장자 2주전 자살 시도 ‘집중감시’…사흘만에 해제 소식통 “사망 당일, 룸메이트·감시 없었다” 검찰, 정·재계 권력자 네트워크 혐의 조사중 NYT, “다수 계좌·유령회사에 수백억 입출금”2002~05년 미성년자 다수 성범죄 억만장자 2주전 자살 시도 ‘집중감시’…사흘만에 해제 소식통 “사망 당일, 룸메이트·감시 없었다” 검찰, 정·재계 권력자 네트워크 혐의 조사중 NYT, “다수 계좌·유령회사에 수백억 입출금”

‘엡스타인 자살’ 때 감시 구멍…검찰, 거액 흐름 주목 : 미국·중남미 : 국제 : 뉴스 :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