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카톡 타도' 두번째 도전인데…'채팅+' 시작부터 '반쪽'  아이뉴스24
  2.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연동…카톡 대항마 될까(종합)  한국경제
  3.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 '채팅플러스' 제공  블로터
  4. 통신 3사 “카톡에 반격”...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제공  조선비즈
  5. 카톡같은 문자? 통신3사, 카톡 아성 무너뜨릴수 있을까  동아일보
  6.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문자메시지·최대 100명 그룹대화·100MB 대용량 파일 전송 가능 연말까지 무료 제공…삼성 단말 즉시 적용·LG 단말은 연내 3사 연동 이동통신3사가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 재도전한다. 카카오톡 등이 선점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문자메시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를 연동해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채택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휴대전화에 기본 문자메시지·최대 100명 그룹대화·100MB 대용량 파일 전송 가능 연말까지 무료 제공…삼성 단말 즉시 적용·LG 단말은 연내 3사 연동 이동통신3사가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 재도전한다. 카카오톡 등이 선점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문자메시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를 연동해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채택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휴대전화에 기본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연동…카톡 대항마 될까종합 | 한경닷컴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 ‘채팅플러스’ 제공통신 3사 연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 ‘채팅플러스’ 제공 | Bloter.net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카카오톡 등이 장악한 메신저 시장 재도전으로 위해 리치커뮤니케이션서비스(RCS) 연동 플랫폼 서비스 '채팅+'를 13일 공개했다. 통신 3사 구분없이 문자메시지는 물론, 그룹채팅과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하다. 별도 앱[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카카오톡 등이 장악한 메신저 시장 재도전으로 위해 리치커뮤니케이션서비스(RCS) 연동 플랫폼 서비스 '채팅+'를 13일 공개했다. 통신 3사 구분없이 문자메시지는 물론, 그룹채팅과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하다. 별도 앱

이통3사 新RCS '채팅+' 쓰기 위한 7가지 궁금증

‘문자메시지는 낡았다?’ 통신3사가 문자메시지로 카카오톡에 도전장을 던졌다. 문자로도 카톡처럼 대화방에서 여러 명과 얘기할 수 있고, 상대방이 메시지를 읽었는지 여부도 확인할…‘문자메시지는 낡았다?’ 통신3사가 문자메시지로 카카오톡에 도전장을 던졌다. 문자로도 카톡처럼 대화방에서 여러 명과 얘기할 수 있고, 상대방이 메시지를 읽었는지 여부도 확인할…

카톡같은 문자? 통신3사, 카톡 아성 무너뜨릴수 있을까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동통신 3사가 메신저 시장을 되찾기 위해 신규 리치커뮤니케이션슈트(RCS) '채팅 플러스(+)'를 공개했으나 카카오톡 등 기존 메신저 플랫폼의 아성을 무너뜨리기에는 부족한 모습이다.새로운 서비스가 전무해 기존 실패를 반복할 것이라[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동통신 3사가 메신저 시장을 되찾기 위해 신규 리치커뮤니케이션슈트(RCS) '채팅 플러스(+)'를 공개했으나 카카오톡 등 기존 메신저 플랫폼의 아성을 무너뜨리기에는 부족한 모습이다.새로운 서비스가 전무해 기존 실패를 반복할 것이라

[종합]'카톡 타도' 두번째 도전인데…'채팅+' 시작부터 '반쪽'

이동통신 3사가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를 통해 카카오톡에 빼앗겼던 시장을 되찾아온다는 목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가 문자..

통신 3사 “카톡에 반격”...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제공 - Chosunbiz > 테크 > ICT/미디어

조선비즈 모바일

Chosunbiz 홈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통3사가 카카오톡 등 메신저 시장 재도전을 위한 3사 연동 플랫폼 '채팅+'를 공개했다.SK텔레콤(사장 박정호)과 KT(회장 황창규),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등 통신3사가 문자메시지는 물론, 그룹채팅과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이통3사가 카카오톡 등 메신저 시장 재도전을 위한 3사 연동 플랫폼 '채팅+'를 공개했다.SK텔레콤(사장 박정호)과 KT(회장 황창규),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등 통신3사가 문자메시지는 물론, 그룹채팅과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

이통3사, 카톡 대항마 '채팅+' 공개…연말 무제한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