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 장벽 높인 미국, 저소득자에 `영주권` 안준다  매일경제

10월부터 새 이민법 시행 음식·주거 1년 지원땐 거부가능 투자이민 문턱도 50만→90만弗.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10월부터 새 이민법 시행 음식·주거 1년 지원땐 거부가능 투자이민 문턱도 50만→90만弗10월부터 새 이민법 시행 음식·주거 1년 지원땐 거부가능 투자이민 문턱도 50만→90만弗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12일 저소득층의 합법적 이민을 어렵게 만드는 새 규정을 발표한 것과 관련, 뉴욕과 캘리포니아주 등 자치단체와 시민단체가 소송을 예고하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로이터통신과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인 뉴욕주의 레티샤 제임스 주검찰총장 겸 법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새 규정은 자신과 가족을 위해 더 나은 삶을 만들기 위해 싸우는 사람들에게 등을 돌리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비판했다.그는 “나는 뉴욕의 모든 공동체를 보호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이 지독한 규정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역시 민주당 소속인 캘리포니아주의 개빈 뉴섬 주지사와 하비어 베세라 주검찰총장 겸 법무장관도 성명을 내고 “이것은 이민자 가족과 유색인종 공동체의 건강 및 복지를 타깃으로 하는 무모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이들은 “이 규정은 우리 주(州)의 건강 관리, 주거, 경제적 부담에 널리 영향을 미친다”며 “주 정부는 다음 조치를 결정하기 위해 세부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소송을 내겠다고 위협한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전국이민법센터(NILC)는 이번 규정이 인종적 동기에 의해 추진됐다며 발효를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가톨릭 합법 이민 네트워크’도 “트럼프 행정부는 의회를 우회하고 ‘평점 기반(merit based)’ 이민 시스템을 시행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신청자의 미국에 대한 기여도를 측정해 영주권을 발급하는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이날 발표된 새 규정은 소득 기준을 맞추지 못하거나 공공지원을 받는 신청자의 경우 일시적·영구적 비자 발급을 불허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식료품 할인구매권이나 주택·의료비 지원 등을 받는 생활보호 대상자는 영주권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12일 저소득층의 합법적 이민을 어렵게 만드는 새 규정을 발표한 것과 관련, 뉴욕과 캘리포니아주 등 자치단체와 시민단체가 소송을 예고하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로이터통신과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인 뉴욕주의 레티샤 제임스 주검찰총장 겸 법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새 규정은 자신과 가족을 위해 더 나은 삶을 만들기 위해 싸우는 사람들에게 등을 돌리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비판했다.그는 “나는 뉴욕의 모든 공동체를 보호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이 지독한 규정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역시 민주당 소속인 캘리포니아주의 개빈 뉴섬 주지사와 하비어 베세라 주검찰총장 겸 법무장관도 성명을 내고 “이것은 이민자 가족과 유색인종 공동체의 건강 및 복지를 타깃으로 하는 무모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이들은 “이 규정은 우리 주(州)의 건강 관리, 주거, 경제적 부담에 널리 영향을 미친다”며 “주 정부는 다음 조치를 결정하기 위해 세부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소송을 내겠다고 위협한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전국이민법센터(NILC)는 이번 규정이 인종적 동기에 의해 추진됐다며 발효를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가톨릭 합법 이민 네트워크’도 “트럼프 행정부는 의회를 우회하고 ‘평점 기반(merit based)’ 이민 시스템을 시행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신청자의 미국에 대한 기여도를 측정해 영주권을 발급하는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이날 발표된 새 규정은 소득 기준을 맞추지 못하거나 공공지원을 받는 신청자의 경우 일시적·영구적 비자 발급을 불허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식료품 할인구매권이나 주택·의료비 지원 등을 받는 생활보호 대상자는 영주권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2일(현지시간) 재정 능력이 없는 저소득층 이민을 제한하는 새 이민 규정을 발표했다. 식료품 할인(푸드 스탬프), 주거 보조금(하우징 바우처), 저소득층 의료보험(메디케어) 등 미국의 복지 혜택을 받아야 하는 저소득·저학력층 이민을 안 받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보수층 결집 카드’를 내놓은 것으로 분석된다. 미 국토안보부는 이날 연방관보에 생활보호 대상자가 될 가능성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체류 비자와 시민권·영주권 신청을 거부할 수 있는 ‘생활보호 대상자 불허 근거’ 규정을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2일(현지시간) 재정 능력이 없는 저소득층 이민을 제한하는 새 이민 규정을 발표했다. 식료품 할인(푸드 스탬프), 주거 보조금(하우징 바우처), 저소득층 의료보험(메디케어) 등 미국의 복지 혜택을 받아야 하는 저소득·저학력층 이민을 안 받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보수층 결집 카드’를 내놓은 것으로 분석된다. 미 국토안보부는 이날 연방관보에 생활보호 대상자가 될 가능성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체류 비자와 시민권·영주권 신청을 거부할 수 있는 ‘생활보호 대상자 불허 근거’ 규정을

이민 장벽 확 높인 트럼프…美 저소득·저학력 외국인 안 받는다 | 한경닷컴

불법 체류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온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저소득층의 합법적인 이민을 어렵게 하는 새 규정도 내놨습니다. 수십만..

미, 합법적 이민도 규제 강화…'저소득층' 직접 영향권 | JTBC 뉴스

소득기준 충족 못하면 비자·영주권 발급 제한 이민국 오는 10월15일부터 새 규정 시행 예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2일 소득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저소득층 이민자에 대해 비자·영주권 발급을 제한하는 규제안을 발표했다.…

“복지 퍼줘야할 저소득층 이민 막겠다” – AtlantaK.com 미국 애틀랜타 뉴스

404 Page Not Found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0월부터 저소득층 외국인 이민을 제한하는 공격적인 이민 정책을 내놓은 것은 내년 대선을 대비한 ‘정치적 승부수’로 해석된다. 중남미 이민자 등 불법…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0월부터 저소득층 외국인 이민을 제한하는 공격적인 이민 정책을 내놓은 것은 내년 대선을 대비한 ‘정치적 승부수’로 해석된다. 중남미 이민자 등 불법…

트럼프 행정부, 10월부터 이민규제 강화 “한국인 등 수십만명 영향받을 듯”

“자립할 수 있는 사람만 미국서 받겠다” 공공부조 받을 땐 영주권 발급 않기로 전국이민법센터 ‘효력정지’ 소송 나서기로“자립할 수 있는 사람만 미국서 받겠다” 공공부조 받을 땐 영주권 발급 않기로 전국이민법센터 ‘효력정지’ 소송 나서기로

‘이민 장벽’ 우회로 만드는 트럼프…저소득층에 영주권 발급 막는다 : 미국·중남미 : 국제 : 뉴스 : 한겨레

미국 국토안보부는 14일(현지시간) 연방관보 홈페이지에 사회복지 혜택의 대상인 생활보호 대상자(Public Charge)가 될 가능성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체류 비자, 시민권·영주권 신청을 거부할 수 있는 "생활보호 대상자 불허 근거" 규정을 공개했다. 켄 쿠치넬리 이민국(CIS) 국장 대행은 "우리의 이민 시스템은 우리의 - 저소득층,복지혜택,저소득층 이민,저소득층 의료보호,트럼프 대통령미국 국토안보부는 14일(현지시간) 연방관보 홈페이지에 사회복지 혜택의 대상인 생활보호 대상자(Public Charge)가 될 가능성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체류 비자, 시민권·영주권 신청을 거부할 수 있는 "생활보호 대상자 불허 근거" 규정을 공개했다. 켄 쿠치넬리 이민국(CIS) 국장 대행은 "우리의 이민 시스템은 우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