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홍콩판 아침이슬’ 곳곳에서 울려 퍼져…일상화된 저항의 몸부림(종합)  SBSCNBC
  2. 중국 국가 연주되자...월드컵 경기장 달군 홍콩 민주화 함성  YTN
  3. 월드컵 예선전 찾은 홍콩 축구팬, 중국 국가 울리자 등 돌렸다 - 중앙일보  중앙일보
  4. 중국 국가 향해 '중지' 날린 홍콩 시민들…홍콩의 '인생 경기'는 계속된다!  비디오머그
  5. 중국 국가 연주되자...월드컵 경기장 달군 홍콩 민주화 함성 / YTN  YTN NEWS
  6.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4주째로 접어든 가운데 저항의 상징으로 만든 홍콩 시위대의 주제가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저녁 홍콩 경기장에서는 홍콩 팀과 이란 팀의 2022 월드컵 축구 경기 예선전이 열렸다.경기 시작 직전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이 연주되자 관람…'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4주째로 접어든 가운데 저항의 상징으로 만든 홍콩 시위대의 주제가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저녁 홍콩 경기장에서는 홍콩 팀과 이란 팀의 2022 월드컵 축구 경기 예선전이 열렸다.경기 시작 직전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이 연주되자 관람…

‘홍콩판 아침이슬’ 곳곳에서 울려 퍼져…일상화된 저항의 몸부림(종합) - SBSCNBC

[앵커]15주 째로 접어든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월드컵 경기장으로 이어졌습니다.이란과의 월드컵 예선전이 열린 경기장에서 홍콩 관중들은 중국 국가에 집단 야유를 보내고...[앵커]15주 째로 접어든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월드컵 경기...

[국제]중국 국가 연주되자...월드컵 경기장 달군 홍콩 민주화 함성 | YTN

홍콩 시민들이 월드컵 예선전 경기장에서 민주화 시위를 이어나갔다. 지난 2015년에는 중국과의 경기에서 중국 국가가 울려 퍼지자 관중들이 야유를 보냈고 이에 홍콩 축구협회가 국제축구연맹(FIFA)에 벌금을 내기도 했다. 이 노래는 홍콩 민주화 시위를 상징하는 노래로 민주화 시위 기간 곳곳에서 울려 퍼졌었다. - 월드컵,서소문사진관,홍콩,홍콩 민주화,홍콩 시위대,월드컵 경기장홍콩 시민들이 월드컵 예선전 경기장에서 민주화 시위를 이어나갔다. 지난 2015년에는 중국과의 경기에서 중국 국가가 울려 퍼지자 관중들이 야유를 보냈고 이에 홍콩 축구협회가 국제축구연맹(FIFA)에 벌금을 내기도 했다. 이 노래는 홍콩 민주화 시위를 상징하는 노래로 민주화 시위 기간 곳곳에서 울려 퍼졌었다.

월드컵 예선전 찾은 홍콩 축구팬, 중국 국가 울리자 등 돌렸다 -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