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레알, 토트넘행 앞둔 베일 지우기..."어디에도 흔적 없어"  조선일보
  2. "베일 토트넘행? 레알 마드리드는 알리와 맞트레이드 원해"  뉴스1
  3. “베일 오면 케인과 계속 함께… 손흥민은 어디로?”  조선일보
  4. BBC "레알 마드리드 베일, 토트넘과 협상 중…임대 유력"  뉴스1
  5. '무리뉴 픽' 베일, 친정팀으로 돌아가나..."토트넘, 영입전서 맨유 제쳐"  조선일보
  6.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레알 마드리드가 잉글랜드 복귀가 유력해진 가레스 베일(31)의 흔적을 지우고 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베일은 계약상 아직 레알의 선수지만 어디에도 그의 흔적이 없다”라며 “클럽도 선수도 서로와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싶어한다”라고 전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복귀가 임박한 가운데 현 소속팀 레알이 베일을 벌써 없레알 마드리드가 잉글랜드 복귀가 유력해진 가레스 베일(31)의 흔적을 지우고 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베일은 계약상 아직 레알의 선수지만 어디에도 그의 흔적이 없다”라며 “클럽도 선수도 서로와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싶어한다”라고 전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복귀가 임박한 가운데 현 소속팀 레알이 베일을 벌써 없

레알, 토트넘행 앞둔 베일 지우기..."어디에도 흔적 없어" - 조선일보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베일 토트넘행? 레알 마드리드는 알리와 맞트레이드 원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