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야당 "명백한 탈영"...정경두 "행정상 오류" 진땀  YTN
  2. 하태경 "이 군인들 차별받은 거 맞죠? 추미애 아들 특혜 있었네요?" 정경두 "원래 규정은 그런데..." / SBS  SBS 뉴스
  3. “秋아들이 특혜 받은게 맞군요” 질의에… 말 꼬인 정경두  조선일보
  4. "청년들에 사과하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특혜 아냐" 정경두 국방부 장관 답변  한국일보(hankookilbo.com)
  5. 정경두 “추미애 아들, 군 규정대로면 4일만 병가 받아야” - 중앙일보  중앙일보
  6.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앵커]오늘(15일) 대정부 질문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거셌습니다.휴가 연장의 절차적 문제에 관한 지적이 나오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앵커]오늘(15일) 대정부 질문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

Request Rejected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영상] "사오정이냐?" 하태경, 정경두에 '버럭' 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군 복무 기간 중 진료와 관계없는 청원휴가 기간은 개인 연가로 처리해야 하는 것이 맞는 절차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에 "(다른 병사처럼) 그렇게 해야 하는 것이 맞는 절차"라며 "원래 규정은 그렇다고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 서 일병한테 특혜가 있었냐는 거냐’는 질문에 정 장관은 "당 - 정경두,국방부,장관,추미애,아들,병가,휴가,청원휴가,하태경,국민의힘하태경 의원은 제보받은 사례를 언급하며 ‘서 일병은 4일 치료받고 19일 병가를 받았다. 그런데 다른 병사는 3일 치료서류밖에 없어서 3일밖에 병가를 못 받았다. 이 친구도 차별받은 것 맞냐’고 정 장관에 질의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적법한 군 규정에 따라 이뤄진 휴가라는 취지로 답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진..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적법한 군 규정에 따라 이뤄진 휴가라는 취지로 답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진..

[영상]'추미애 아들 문제없다'는 정경두, '오락가락' 답변 논란 - 노컷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서모씨처럼) 병가 연장을 했는데 연장이 안 된 병사가 있다면 지휘관이 배려하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병가 연장을 문의했다가 서씨처럼 병가 연장이 안됐다는 다른 병사 사례를 묻는 야당 의원 질의에선 “그 친구처럼 하는 게 맞는 절차라고 본다”고 했다. 정 장관이 ‘서 일병 구하기’에 나섰다가 말이 꼬인 것이다.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서모씨처럼) 병가 연장을 했는데 연장이 안 된 병사가 있다면 지휘관이 배려하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병가 연장을 문의했다가 서씨처럼 병가 연장이 안됐다는 다른 병사 사례를 묻는 야당 의원 질의에선 “그 친구처럼 하는 게 맞는 절차라고 본다”고 했다. 정 장관이 ‘서 일병 구하기’에 나섰다가 말이 꼬인 것이다.

“秋아들이 특혜 받은게 맞군요” 질의에… 말 꼬인 정경두 - 조선일보

임기 종료를 앞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임기 종료를 앞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

정경두 “일부 병사 ‘전화 휴가연장’ 거절? 지휘관 배려 부족”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특혜 의혹' 관련해 야당의 질타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쏟아진 가운데, 정경두 장관이 문제를 일부 인정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우리 군을 대표하는 국방부가 이 참군인들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골리앗 편에 서서 추 장관 아들을 구하느라 추상같은 군 규정까지 난도질했다"고 국방부를 비판했습니다.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특혜 의혹' 관련해 야당의 질타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쏟아진 가운데, 정경두 장관이 문제를 일부 인정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우리 군을 대표하는 국방부가 이 참군인들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골리앗 편에 서서 추 장관 아들을 구하느라 추상같은 군 규정까지 난도질했다"고 국방부를 비판했습니다.

[영상] 국방장관에 '추미애 아들 의혹' 폭격…정경두 답변 '오락가락' | SBS 뉴스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15일 국방부가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27)씨의 군 복무 시절 병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요양심의를 받지 않아도 규정 위반이 아니다'라고 발표한 것을 두고 "그렇게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앞서 국방부는 지난 10일 서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런데 정 장관이 직접 지시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나서면서 국방부의 발표를 ...

"추미애 아들, 병가 적법" 국방부 발표에…정경두 "지시·보고받은 적 없다" 부인 | Save Internet 뉴데일리

[현장연결] 정경두 [현장연결] 정경두 "개인에게 특혜 주기 위한 규정·훈령 아냐"

연합뉴스TV

조선비즈 모바일

Chosunbiz 홈

모든시민은 오마이뉴스의 기자입니다.모든시민은 오마이뉴스의 기자입니다.

오마이뉴스 - 모든 시민은 기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