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내의 맛' 함소원, 정신과 상담 중 처음으로 밝힌 돈에 대한 생각은?  한국경제
  2. '아내의 맛' 함소원, 악플에 눈물 흘린 이유 "사람들이 돈에 집착한다고"  한국경제
  3. Google 뉴스에서 전체 콘텐츠 보기
'아내의 맛' 함소원이 금전 관념과 집착에 대해 스스로 털어놨다. 8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진화와 동행하지 않고 홀로 정신과로 향해 상담을 받았다. 함소원은 "내가 진짜 돈에 집착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고민을 전했다. 김병후 전문의는 함소원에게 돈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함소원은 "너무 좋아요, 빠져나올 수 없다"라며 솔직히 이야기했다. 전문의는 "돈이 수단인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함소원의 본래 기질은 돈을 모으는 기질이 아니라고 말했다. 함'아내의 맛' 함소원이 금전 관념과 집착에 대해 스스로 털어놨다. 8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진화와 동행하지 않고 홀로 정신과로 향해 상담을 받았다. 함소원은 "내가 진짜 돈에 집착하나?"라고 생각한다며 고민을 전했다. 김병후 전문의는 함소원에게 돈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함소원은 "너무 좋아요, 빠져나올 수 없다"라며 솔직히 이야기했다. 전문의는 "돈이 수단인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함소원의 본래 기질은 돈을 모으는 기질이 아니라고 말했다. 함

아내의 맛 함소원 정신과 상담 중 처음으로 밝힌 돈에 대한 생각은 | 한경닷컴